201918_52181_725

오늘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사랑의교회 당회가 지난 2016.2.13.에 신임 장로들을 더 세우고자 7명의 후보를 추천하고 이를 위하여 오는 주일에 공동의회를 개최하려는 결의는 불법이라고 판결하였습니다. 가처분 신청인인 사랑의교회 개혁 장로들은 적법한 당회원들인 본인들이 배제된 채 위 당회 결의가 이루어진 것이라며 지난 2016.2.17. 서울중앙지방법원에 교인 총회 안건상정 금지 등을 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하였습니다.

이 가처분 신청의 배경에는 논란이 되고 있는 오정현 목사의 강도사 자격 사칭, 고등학교 학력위조 등의 혐의가 다루어진 위임결의 무효소송이 있습니다. 위임결의 무효소송의 1심 판결이 선고된 바로 다음 날인 2016.2.5.에 동서울노회(합동)는 기습적으로 사랑의교회 개혁 장로 6인 등에 대하여 장로 직분 면직 및 출교하는 재판을 하였고, 오정현 목사 측은 곧바로 이들 개혁 장로들을 배제한 채로 오정현 목사 측근의 신임 장로를 더 임직시키기 위한 결의를 하고자 2.13.자 당회를 소집한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당회에 참석하려던 개혁 장로들은 통로가 원천봉쇄 당하여 이동조차 할 수 없었고, 오로지 오정현 목사 측근 장로들만 참석한 채 속전속결로 신임장로 7인 후보 추천, 건축특별회계 감사 및 결산, 교인총회 소집 등을 포함시킨 당회 결의를 만들어 내었습니다.

오늘 있었던 가처분 결정에서 법원은, 동서울노회가 사랑의교회 개혁 장로들에 대한 면직 및 출교하는 권징 재판을 하였으나, 사랑의교회 정관과 합동 교단 헌법에서 장로의 권징 및 임면은 교회 당회의 권한에 속한 것으로 규정하고 있으므로, 동서울노회의 위 권징 재판으로 개혁 장로들이 당회에서 배제되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보았습니다. 이는 노회의 권징 재판이 실제 정관과 총회 헌법을 무시한 채로 진행되었다고 판결한 것 입니다.

이어서, 법원은 당회원 자격이 있는 개혁 장로들을 불참시킨 채 오정현 목사 측근의 장로들만 참석한 2016.2.13.의 당회에서, 신임 장로 7인의 임직을 추천하고 공동의회를 소집하도록 결의한 것은 당회의 의사 정족수를 충족하지 못한 중대한 절차상의 하자가 있어 위법하다고 판단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