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의 편법건축과 담임목사의 거짓을 넘어서 진실로 가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