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kim

오정현씨는 사랑의교회 교인 수백 명이 통상적으로 하나님께 드리는 새벽기도회를 대통령을 모신 국가조찬기도회 예행 연습장으로 사용했습니다.

이 행위는 하나님을 격하하고 대통령을 더 높이는 우상숭배에 해당하는 10계를 범한 기독인의 최고의 범죄여서 구약시대 같으면 즉시 죽임을 당할 수밖에 없는 죄를 오정현은 범했습니다.

이 범죄사실을 사랑의교회 당회원이 노회에 고발하였으나

“당회의 의결을 거치지 안했다”고 그 고소장을 반려한 대한예수교장로회 동서울 노회입니다.

이 대한예수교장로회 동서울노회가 사랑의교회 장로 일곱 분. 안수집사 다섯 분. 서리집사 한분. 모두 열세 분을 노회에서 행할 수 있는 최고의 중한 벌로 2016.02.05. 치리 했습니다.

이분들의 부당한 해벌이유, 징계절차의 위법성, 등등은 이루 말할 수 없어 일일이 언급할 필요를 느끼지 않습니다.

다만 이들을 고소한 사람은 일개 집사입니다. 사랑의교회 당회 이거나, 당회장이거나, 당회원도 아닌 일개 집사의

 “당회를 거치지 않은 고소”를 동서울 노회가 받아 들여 이들을 가장 엄하게 벌하였습니다.

위에 예를 든 두 사건을 비교하면 어느 것이 더 중한 죄인가요.

자기들이 필요한 대상에게만 선택적으로 가하는 법 적용입니다.

그러나 이것이 오늘 대한예수교장로회 동서울노회의 민낯입니다.

이에 더하여 오정현씨는 이 노회 징계과정에서 직접적인 역할 없이 빌라도의 힘을 빌려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밖은 가야바의 연출을 해 냅니다. 우리는 본디오 빌라도의 뒤 가야바를 알듯이 연약한 집사 뒤에 숨은 오정현을 알아야 합니다.

* 가져온 곳 : 카페 >사랑의교회 회복을 위한 기도와 소통 네트워크(사랑넷)|글쓴이 : 김두종| 원글보기
.